공지사항

박종석
책을 펴면서
책을 펴면서
말로만 떠드는 앵무새 전문가가 아닌 전문가 다운 전문가가 되기 위해,돈 권력 지식 중 하나을 선택해 살려 수십개국을 다니면서 견문을 넓히고 실버산업 신도시 전원주택 복지정책 경제 문화 물류산업 컨벤션 등을 공부하면서 www.realer.co.kr홈피을 만들었으며,홈피는 국내 대형 포털 싸이트 몇 개를 빼고는 먼저 만들었다는 것을 말씀드리며,1990년 공인중개사 자격증획득 후 수도권 신문인 경기일보 중부일보 새한민국와 지방시대(월간지)에 기고와 수원시 전역의 아파트 시세표을 제공하니 기고자는 알려지기 시작해 중앙지와 방송 연구소 컨설팅업체 정부 공공기관 석박사학위 논문 자료로 사용됐으며,뉴욕타임즈 동경신문 홍콩신문 해외언론에 기고화되었으며,어느덧 국내만이 아니라 세계 최초로 홈피는 최초의 유료 홈피가 되었으며,최고의 권력자인 대통령은 기고자의 홈피을  2008년 10월 14일 민주주의 2.0에서 한국의 부동산 현황에 관해 많은 정보 또는 부동산 동향의 의견을 갖을 수 있는 것이라 말씀해 주셨으며,해방 후 어느 권력자 보다 사람으로 살기을 원했으며,지방화 세계화을 부르짖었으며,그 결과 행정수도을 탄생시켰으며,기고자는 행정수도 아닌 천도시 수십조원의 수익이 난다,을 기고해 이글을 언론이나 전문가는 대다수가 읽었으리라 믿으며,행정소도에 대한 글을 가장 많이 쓴 기고자라 자부한다.

1979년 장편소설 발표는 70대인 현제까지 책을 읽고 공부하고 글을 쓰기을 좋아하게 만들었으며,2018년 제2판 출간과 이백살ᄁᆞ지 삶이라는 큰 타이틀로 부동산 버블과 금융,국내외 부동산 건설 1권,달동네개발과 세금.정부정책 대 예측 2권,지가 변동율과 변동. 이백살까지 삶터 3권,고령화 사회의 삶.국토정책과 행정천도 4권으로 발표하게 되었다.기고자의 글은 20세기 가장 발전하고 있는 인터넷을 통해 통계와 자료을 인용했다는 것을 말씀드리며,현제와 후대에 많은 젊은이들과 전문가 다운 전문가가 되려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어 주기을 간절히 바란다.또한 미래의 주춧돌인 젊은이들에게 도움이 되어 주기을 바라며,감사드린다.

기고자의 삶은 많은 도움을 준 부인 이 필순과 자녀인 일심(이석구).심,미선,금숙(양00),정의(최성원)등 가족과 주변의 지인들이라는 것을 말씀드린다.
일시 : 2017-12-24 [08:10] / IP : 59.4.48.149
Total : 12건
12 책을 펴면서 ()박종석4792017-12-24
11 랭키닷컴 2013년 4월 23일 부동산태평양 52위 ()박종석16982013-04-23
10 랭키닷컴 2013년 4월9일 부동산태평양 56위 ()박종석17142013-04-09
9 랭키닷컴 2013년 4월 2일 랭키57위 ()박종석18062013-04-02
8 랭키닷컴 2013년 3월 5일 부동산태평양 랭키순위는 58위 ()박종석16252013-03-05
7 부동산태평양 59위는 랭키 닷컴 순위임 (2013년 2월 19일 기준) ()박종석20542013-02-19
6 공로패 ()박종석11242012-12-31
5 "민주주의 2.0 "전직 대통령 싸이트에서 ()박종석8902012-12-31
4 100hot 주간 종합부동산 랭키순위 11위의 부동산태평양 ()박종석16252012-10-11
3 랭키닷컴 순위 부동산태평양 46위 ()박종석16132012-08-13
2 rankey.com 부동산태평양 랭키순위 30위(2009년 12월 15일 기준) ()박종석22252011-10-17
1 100hot.co.kr 랭키 월간 순위 15위 등극 ()박종석56562011-10-17

1
이름 제목 내용

| 회사소개 | 이용자약관 | 개인정보 보호대책 | 책임한계 및 법적고지 | 회원정보변경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회원탈퇴 |
☎ TEL : 010-4556-7538 유료회원 상담전화만 / Fax : 유료회원 전용
주소 : 수원시 팔달구 매교동 258-9 | 허가번호 : 3648-1329 사업자등록번호: 124-19-59513
부동산태평양 소장 : 박종석 E-mail : reales@naver.com Copyright ⓒ 2001 realer .co.kr All rights reserved
이멜의 수집을 거부하며,이멜 수집으로 발생한 책임은 수집한 귀하(귀사)가 질 것입니다.